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8-3호(2023년 5/6월, 통권165...  2023.05.04
지금여기 28-2호(2023년 3/4월, 통권164...  2023.03.02
지금여기 28-1호(2023년 1/2월, 통권163...  2023.01.01

  미내사소개
ㆍ국제심포지엄 운영위원
ㆍ홀로스연구소 자문위원
ㆍ걸어온 길
ㆍ미내사를 빛낸 분들
ㆍ저널 편집위원
ㆍ미내사 소식지
ㆍ지혜의비
ㆍ운영지원 활동가 모집
ㆍ보도자료
ㆍ후원하기
   후원취지
   후원자 인터뷰
   후원자 명단
   후원방법
   후원금 사용처
ㆍQ&A(질문과답변)


[무료 이메일 신청]

[전체 소식지 목록]


Category
 
   <소식지 2022년 11/12월> 사마디탱크

크게 보시려면 클릭~미국과 호주 등지에서 활발히 이용되고 있는 마인드 기기 중 부유탱크라고도 불리는 사마디탱크에 대한 정보를 접하고, 하나의 도구로서 사용 가능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비행기가 있으므로 해서 굳이 공중부양을 위해 수십 년을 수련할 필요가 없듯이 짧은 순간에 깊은 이완과 명상의 상태로 들어갈 수 있다면 마인드 기기들을 사용해볼 가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이 기기를 이용해 한번 깊은 명상 상태에 들어갈 줄 알게 되면 기기가 없이도 쉽게 그 상태로 들어가는 것이 가능하다고 하니, 이 기기들에 의존하지 않고 도구로서 사용할 줄 안다면 아주 쓸모 있을 것입니다(편집자 주).

...우리 모두가 경험하듯이, 우리의 전 존재가 더 높은 단계로 상승하거나 훨씬 더 효과적이고 강력한 기능을 발휘하게 되는 정확한 시점을 예측할 수는 없다. 우리는 그것을 평정, 통찰, 지복, 견성, 창의성, 의식의 깨어남, 명료성, 지혜, 깨달음, 우아함, 최고의 경험이라 부른다. 평상시의 두뇌 기능은 희미한 그림자에 가려져 있지만 이러한 시점이 되면 두뇌의 실제적 힘과 능력은 완벽히 깨어나게 된다. 즉 두뇌의 보통 상태는 풍부하게 깨어 있는 것과 비교해 보면 깊은 수면 상태와 같다. 수면은 편안하고 기분 좋은 상태이지만, 누가 침대에서 평생을 보내려고 하겠는가?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능한 한 높은 단계, 높은 효율성의 상태에 존재하는 것을 더 좋아한다.인간 역사의 중심에는 이러한 초월적, 각성 상태에 들어가기 위해 효과적이고 안전한 테크닉을 얻기 위한 노력이 무수히 있어 왔다. 인간은 평정의 영역으로 들어가기 위해 막대한 노력과 발명에 힘썼다. 북을 두드리고, 춤을 추며, 찬송을 하고, 독특한 호흡을 하였으며, 머리를 세우고 어두운 동굴 안에서 수년 동안 앉아 기도하기도 했다. 그리고 신비한 문구를 암송하고, 야생 허브와 식물을 먹으며, 불꽃을 응시하고, 홀로 성적 능력을 강화시키는 훈련을 개발하고, 상징들을 응시하며, 화려한 예배 의식을 창조했다. 그러나 천 년 이상을 인간은 리듬에 맞춰 드럼을 치고, 호흡하고, 매우 특수한 방법으로 주의를 집중하는 법을 배웠음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상태를 일어나게 하기엔 서툴렀다. 그러나 인류는 그것을 다듬고 완벽하게 하여 세대에서 세대로 전수하였다. 이제 인간의 모든 노력은 대가를 지불받았다. 인간은 실제로 최고 상태peak state에 들어가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개발했다. 수많은 명상법을 그 한 예로 들 수 있다. 명상은 그것들을 가능하게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명상은 불완전하고 예측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그리고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어렵다. 명상이 실로 강력하고 안전하게 작용하기까지는 엄청난 양의 훈련과 혹독한 수련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선승禪僧에 대한 연구들을 보면 의도한 대로 신속하게 깊은 선정 상태에 들어갈 수 있기까지는 20년 이상 명상 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 입증되었다....more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59   <소식지 2023년 5/6월> 아원자 입자들이 시공간을 가져온... 2023.05.10  53
58   <소식지 2023년 3/4월> 감각차단공간: 위대한 창조의 ‘네... 2023.03.07  144
57   <소식지 2023년 1/2월> 합일의 신비경험 2023.01.03  189
  <소식지 2022년 11/12월> 사마디탱크 2022.11.08  288
55   <소식지 2022년 9/10월> 중론 소개 강의 -비트겐슈타인... 2022.09.05  315
54   <소식지 2021년 9/10월> 공空은 아무것도 없는 것이 아니... 2021.09.07  886
53   <소식지 2021년 7/8월> 디폴트모드 네트워크를 잠재우는 ... 2021.07.08  896
52   <소식지 2021년 5/6월> 청정본심을 체험하다 2021.05.12  921
51   <소식지 2021년 3/4월> 깨달음의 핵심: 실체시에서 연기... 2021.03.02  981
50   <소식지 2021년 1/2월> 진리를 향한 ‘직접적인 길’ 2021.01.11  1062
49   <소식지 2020년 11/12월> 지구적 어두움으로부터 새로움... 2020.11.11  1035
48   <소식지 2020년 9/10월> 앎의 요가 (2부) 2020.10.07  1099
47   <소식지 2020년 5/6월> 니까야의 무아無我와 공空 (1부) 2020.05.14  1621
46   <소식지 2020년 3/4월> 카톨릭 수녀의 무아 경험 관조적인... 2020.03.12  1241
45   <소식지 2020년 1/2월> 백일의 여행, 늘 있는 주체인 관... 2020.01.16  1170
44   <소식지 2019년 11/12월> 인도가 시카고보다 더 깨어있을... 2019.11.15  1562
43   <소식지 2019년 9/10월> 무심無心의 단계에 대하여(1부) 2019.09.11  1284
42   <소식지 2019년 7/8월> 이 생각은 누구에게 떠오른 것인가... 2019.07.05  1261
41   <소식지 2019년 5/6월> 불이不二의 자리에서 다양성을 말... 2019.05.22  1220
40   <소식지 2019년 3/4월> 세포 수준의 소리요법 2019.03.20  1429
1 [2][3]
※ PDF가 보이지 않으시면 Adobe Acrobat Reader를 설치하세요. [Adobe Acrobat Reader 설치]

Copyright 1999-2023 Zeroboard